홍보 및 뉴스

이동경로



게시글 검색
롯데제과, 설 앞두고 소외이웃에게 온정 나눠
조회수:594
2019-02-07 11:04:21

롯데제과(대표이사 민명기)가 새해의 첫 명절인 설을 앞두고 활발한 사회공헌활동을 전개하고 있다.

롯데제과는 최근 ‘밀알복지재단’, ‘한국새생명복지재단’, ‘희망을나누는사람들’ 등 복지기관 3곳에 빼빼로, 꼬깔콘 등 과자 3천여박스를 전달했다. 전달된 제품은 복지기관을 통해 청소년시설, 소년소녀가장, 한부모 가정 아동, 희귀난치병 환아 가정, 다문화 가정 등 도움이 필요한 이들에게 전달된다.

 

 

한편 롯데제과는 주변의 어려운 이웃을 돕기 위해 2013년부터 ‘맛있는 나눔, 따뜻한 세상’이라는 슬로건 아래 여러 사회공헌활동을 지속적으로 전개하고 있다. 지난해 말에도 ‘한국유엔봉사단’, ‘대한적십자사’, ‘사랑의열매’ 에 제품을 지원하는 등 적극적인 활동을 펼치고 있다. 

 

또 놀이공간과 학습공간이 부족한 농어촌 지역 아이들을 위해 ‘스위트홈’을 건립, 무료치과진료 및 구강보건교육 등을 전개하는 ‘닥터 자일리톨버스가 간다’ 캠페인 등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이어오고 있다.

롯데제과는 앞으로도 각종 복지기관 및 사회복지단체를 지원하여 적극적인 나눔 활동을 꾸준히 전개해 나갈 계획이다.

 

 

강동완 enterfn@mt.co.kr 

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'머니S'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.